로고

아산시공무원, 민원인 폭행에 공직사회 사기 바닥

오프라인뉴스 | 기사입력 2023/03/29 [16:24]

아산시공무원, 민원인 폭행에 공직사회 사기 바닥

오프라인뉴스 | 입력 : 2023/03/29 [16:24]

▲ 아산시청    

 

아산시공무원노동조합이 지난 27일 영인면 행정복지센터에서 발생한 악성 민원인에 의한 공무원 폭행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엄중한 처벌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29일 아산시공무원노조에 따르면 에너지 바우처 신청을 위해 영인면 행정복지센터를 찾은 50대 중반의 민원인에게 미리 접수된 민원처리 후 처리를 해드리겠다는 담당공무원을 향해 민원창구 공간을 넘어 업무공간으로 들어와 조합원의 얼굴을 가격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

 

현재 일선 읍·면·동사무소는 올 겨울철 난방비 폭등에 따른 난방비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에너지바우처 신청대상이 확대돼 업무량이 폭증되고 있는 상황이다.

 

아산시공무원노동조합은 성명을 통해 "향후 정당하게 공무집행을 수행하는 공무원에게 폭행·폭언 등을 하는 민원인은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현재 아산시청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받고있는 서명서가 취합되는 데로 아산경찰서 방문을 통해 철저한 수사와 엄중한 처벌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근들어 박봉에 업무량은 늘고 공무원에 대한 사회적 인식 저하로 퇴사하는 직원들이 많아져 업무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이런 사건까지 발생해 공직사회 사기가 바닥이라고 호소하고 있다.

 

박민식 노조위원장은 "공무원은 국민의 봉사자이지만 인권이 말살되어진채 일방적이고 무조건적인 친절은 있을 수 없으며, 직원들을 보호하고 안전한 근무환경을 제공하는 것은 아산시의 당연한 책무"라면서 "피해공무원에 대한 신체적·정신적 피행의 예방과 구제와 치유를 실시하기 바라며 적극적인 보호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아산시 관련기사목록
포토세상
이동
메인사진
철야천막농성에 돌입하는 아산시의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