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온양·아산향토문화연구회, 16회 충남·세종 향토사 학술대회 개최

오프라인뉴스 | 기사입력 2023/12/06 [08:08]

온양·아산향토문화연구회, 16회 충남·세종 향토사 학술대회 개최

오프라인뉴스 | 입력 : 2023/12/06 [08:08]

▲ 5일 아산시청소년교육문화센터에서 열린 16회 충남·세종 향토사 학술대회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아산시


아산시는 5일 청소년교육문화센터에서 '제16회 충남·세종 향토사 학술대회'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온양·아산향토문화연구회와 충남세종향토연구연합회 및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이 공동 주관한 이 학술대회는 10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학술대회는 김기승 순천향대 명예교수, 홍제연 충남역사문화연구원 부장, 박동성 아산학연구소장의 주제 발표와 송길용(세종향토사연구소), 윤흥식(논산향토문화연구회), 신용희(공주향토문화연구회), 홍승균(홍가신기념관) 씨 등 향토문화연구회 회원들의 발표가 실시됐다.

 

주제 발표는 '아산의 유교문화와 서원·사우', '아산의 조선시대 인물과 유적', '아산 인산서원의 복원과 활용'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회원발표는 '1920~30년대 사육신 관련 문헌의 역사적 의미', '논산 구산서원의 어제와 오늘', '공주 유교문화의 기록', '외암 이간 선생의 자취-외암민속마을과 용추'에 대한 연구와 논의가 진행됐다.

 

종합토론은 이해준 충남세종향토사연구연합회장이 좌장으로, 서흥석 한국유교문화진흥원 부장, 고순영 지역앤사람역사연구소 소장, 김성수 금산군 학예연구사가 토론을 벌였다.

 

박경귀 시장은 "향토사 연구는 지방자치시대에 정말로 필요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결국은 깨어있는 지역의 지식인들과 향교의 지도자들, 지역사회의 문화 연구자들이 개척해야 할 책무"라고 강조했다.

 

또, "향교의 공립적 기능 및 서원의 사립적 기능을 통해 유교문화를 계승할 수 있는 학자들을 아산에서 배출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면서 "아산의 인산서원 복원 추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아산시, 온양·아산향토문화연구회 관련기사목록
포토세상
이동
메인사진
염원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