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아산시공무원노동조합 아산경찰서에 탄원서 제출

오프라인뉴스 | 기사입력 2024/05/16 [18:10]

아산시공무원노동조합 아산경찰서에 탄원서 제출

오프라인뉴스 | 입력 : 2024/05/16 [18:10]

▲ 아산시공무원노동조합 아산경찰서에 탄원서 제출

 

아산시공무원노동조합이 지난달 발생한 담당공무원 폭행사건과 관련하여 성명서 발표 후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통한 엄정한 처벌을 촉구하기 위해 아산시청 전체 조합원 1,541명의 서명부가 포함된 탄원서를 16일 오전 아산경찰서에 전달했다.

 

지난 3월 초 김포시를 시작으로 전국에서 누군가는 악성민원에 시달리다 힘들어서, 누군가는 폭증하는 업무로 인해 몸이 견디지를 못해 세상을 떠난 공무원이 8명이나 발생함에 따라 공무원노동조합에서는 지난 4월 29일 서울시청역 인근에 모여 '공무원의 인권을 보호해 달라' 외치며 대규모 집회를 통해 공무원노동자의 현실을 알리고 호소한바 있다.

 

최근 한달사이 아산시청에서도 '적법한 과태료 부과처분에 대하여 불만을 품은 민원인이 '지나가다 만나면 가만두지 않겠다'는 식의 도를 넘어 악의적으로 협박을 한 민원인, 민원처리에 불만을 품고 수많은 정보공개신청을 통해 담당공무원의 업무를 방해한 민원인, 민원인 요청에 따라 현장을 방문한 공무원을 향해 고성과 함께 담당공무원을 폭행하는 일까지 아직도 공무원노동자를 향한 폭언·폭행 등 악의적 행동이 멈추지 않고 있다.

 

아산시공무원노동조합은 성명서를 통해 "앞으로 정당하게 공무집행을 수행하는 공무원 노동자에 대한 악성민원인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할 것이며 끝까지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며, "수사기관은 정당한 공무집행을 방해하고 공무원의 인권을 짓밞은 가해자를 철저한 수사를 통해 엄정하게 처벌해 주시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악성민원 대응을 위하여 아산시청 기관차원의 고발도 함께 함께 이루어졌다.

 

박민식 노조위원장은 "악성민원 대응 및 피해공무원 보호를 위해 지난 5월 2일 국무총리주재로 회의가 열릴 정도로 범정부차원의 관심이 이루어지고 있는 현시점에서 이러한 사건들이 발생한 것에 대해 공직사회가 더욱 분노하고 있다."고 전하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아산시와 노동조합이 기관차원의 적극적인 대응을 위한 시스템을 만들기로 합의하였으며, 더 나아가 안전한 근무환경 조성을 위한 기관차원의 적극적인 대책도 함께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세상
이동
메인사진
충남아산FC, 붉은 유니폼 진통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