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아산시 6월 8일 소식(문화유산과, 공공시설과, 축수산과,)

오프라인뉴스 | 기사입력 2024/06/08 [08:50]

아산시 6월 8일 소식(문화유산과, 공공시설과, 축수산과,)

오프라인뉴스 | 입력 : 2024/06/08 [08:50]

▲ '2024 아산 외암마을 야행' 2일 차

 

▷박경귀 아산시장 "외암마을 야행 프로그램 전국 최고 수준"

 

'2024년 아산 외암마을' 야행 2일 차인 7일, 아산시 송악면 외암민속마을에는 전날에 이어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풍성한 공연이 이어지며 4만 명의 관람객이 방문했다.

 

이날 오선분 가옥 주무대에서는 현악3중주 '트리플렛' 팀의 공연을 시작으로 '앙상블연', 핑거스타일 기타리스트 '김나린', 샌드아티스트 '영인', 재주 공연팀 '킴스 퀼텟'이 차례로 무대에 올라 관객들의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특히 이날부터는 전날 관람객들이 주무대를 가득 메운 점을 유념해, 객석 의자 100석을 더 추가해 관객들의 편의를 배려했다.

 

또 저잣거리 공연장에서는 관객들과 함께 호흡하며 연주하는 밴드 '자코밴드'와 퓨전 국악 그룹 '아기자기'가 환상적인 음악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은 장소는 마을 입구에서 진행된 미디어아트였다. 미디어파사드, 환상적인 레이져쇼, 프로젝션 맵핑 등이 함께 어우러진 장관에 탄성을 자아낸 관람객들은 휴대폰 카메라로 촬영에 몰두하며, 흡사 출사(出寫) 현장을 방불케 했다.

 

마을 입구에 세워진 장승은 영상연출을 통해 실제로 이야기를 들려주는 듯한 장면을 연출했다. 바로 옆 '외암의 솟대'에서는 외암마을과 사계의 아름다움, 또 이간 선생의 이야기를 담은 영상이 상영됐다.

 

이외에도 예안이씨 장가드는 날, 외암서당, 옛날옛적에, 민속놀이터, 다도체험, 마을한바퀴, 스탬프투어 등 수많은 프로그램에 발길이 이어졌다.

 

박경귀 시장은 "야행 프로그램 하나하나 많은 아티스트를 초빙해 멋진 공연과 체험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아산시는 이제 어떤 문화예술 프로그램이든 믿고 찾아도 되는 전국 최고 가는 고품격 문화예술 도시로 발돋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외암민속마을에서 가을에는 짚풀문화제를 더욱 크고 성대하게 개최할 예정이니 꼭 참석해 달라"면서 "여름에는 별빛음악제와 오페라페스티벌, 록페스티벌, 재즈페스티벌 등 다양한 장르의 축제가 열릴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시는 2일 차부터 행사장과 임시주자장 2개소를 연결하는 셔틀버스 수를 각 1대에서 2대로 증차 편성해 임시주차장 대기 시간을 줄였다.

 

남은 일정의 자세한 내용은 아산 외암마을 야행 누리집(www.asannight.com), 아산시청 누리집(www.asan.go.kr), 인스타그램(채널명: asan_oeamnight)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박경귀 아산시장 둔포 국민체육센터 현장 방문

 

▷박경귀 아산시장 "둔포 국민체육센터, 사용자 안전에 최선을"

 

박경귀 아산시장은 7일 둔포면 석곡리 1481번지 일원에 공사 중인 둔포국민체육센터 현장을 방문했다.

 

북부생활권 주민들의 체육복지 사각지대 해소 및 균형발전을 도모하고자 건립 중인 둔포 국민체육센터는, 총 사업비 118억 5,500만 원을 투입해 연면적 2,578.48㎡, 지하1층~지상2층 규모로 1층 수영장(5레인), 2층 다목적체육관(농구, 배구, 배드민턴) 등을 조성하고 있다.

 

특히 에너지절약을 위해 건축물에너지효율등급인증 1++, 제로에너지건축물인증 5등급으로 계획돼 현재 부대토목공사 및 내부 마감공사가 진행 중이다.

 

시는 6월 18일 준공을 목표로 개관에 필요한 막바지 준비를 마치고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이날 현장을 찾은 박경귀 시장은 "환경 유해물질이 기준치를 초과하지 않도록 내장재 사용에 신경을 쓰고, 피부에 직접 영향을 주는 수영장의 경우 내부 마감에 더욱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박 시장은 또 "체육센터 계단을 활용해 버스킹공연 활동이 가능하도록 공간을 구성하고, 기존 설치된 바닥 분수를 아이들이 놀 수 있도록 정비하는 등 체육센터가 주변 시설과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도록 연계한 활용 방안을 모색해달라"고 주문했다.

 

 

 

▲ 박경귀 아산시장, 음봉면 악취 발생 현장 방문

 

▷박경귀 아산시장, 음봉면 악취 발생 현장 방문해 "확산 방지 총력"

 

박경귀 아산시장이 8일 음봉면 덕지리 악취 발생 현장을 방문해 임시 조치 상황을 확인하고 추후 확산 방지 조치를 지시했다.

 

최근 음봉면 덕지리 일원 농경지에서 발생한 악취로 인근 주민 민원이 속출하면서 아산시가 긴급 대응에 나섰다.

 

시는 인근 농경지에서 거름으로 사용하기 위해 살포한 가축분뇨 160톤(추정)을 악취의 원인으로 파악했다.

 

또, 시료 채취 등 추가 조사와 함께 악취 저감을 위해 10톤의 미생물 살포와 비닐 도포 작업 등 긴급 조치를 취했다.

 

박경귀 시장과 관계 부서 공무원들이 8일 현장을 방문해 긴급 조치 결과를 확인하고 확산 방지 및 재발 방지 대책을 논의했다.

 

박 시장은 "긴급 조치 덕분에 전날 대비 악취가 많이 소강돼 다행"이라면서도 "이미 상당 기간 인근 주민들은 창문도 열지 못하는 등 악취로 인한 고통을 겪어야 했다. 불편을 겪은 시민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시는 현장을 지속 모니터링해 추가 악취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면서 "향후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 조치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특별히 "축산농가 분뇨 반출 시 반드시 부숙도를 사전 확인하도록 하고, 관외에서 가져온 분뇨를 관내 농경지에 살포할 경우 반드시 사전 신고하도록 하는 제도적 보완 방안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농가와 농민들의 책임 있는 환경 의식"이라면서 관련 환경 교육 확대도 추가 지시했다.

 

시는 이번 악취 발생지 조사 결과 위반사항이 발견되면 즉시 행정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아산시 관련기사목록
포토세상
이동
메인사진
충남아산FC, 붉은 유니폼 진통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