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박경귀 아산시장 "충남경제자유구역은 아산항 개발에 든든한 배경"

오프라인뉴스 | 기사입력 2024/06/11 [07:37]

박경귀 아산시장 "충남경제자유구역은 아산항 개발에 든든한 배경"

오프라인뉴스 | 입력 : 2024/06/11 [07:37]

▲ 10일 인주농협 본점에서 열린 충남경제자유구역 인주지구 주민설명회장을 찾은 박경귀 아산시장이 주민들과 반가운 인사를 나누고 있다.


박경귀 아산시장이 황해경제자유구역 불발 이후 새롭게 추진되는 충남경제자유구역에의 편입을 미덥지 않게 바라보는 아산시 인주지구 주민들을 만났다.

 

11일 아산시에 따르면 충남경제자유구역 지정 신청을 위한 절차가 본격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도와 시가 인주지구 관련 주민설명회를 10일 인주농협 본점에서 개최했다.

 

박 시장은 설명회 시작에 앞서 "인주는 엄청난 발전의 전기를 맞았다"면서 "충남경제자유구역 지정은 충남도가 역점 추진하고 있는 '베이밸리 메가시티' 사업, 아산시가 미래를 위해 추진한 '아산항' 개발사업의 든든한 배경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충남 경제자유구역과 함께 인주, 영인, 둔포로 이어지는 아산 북부권 개발은 인주의 지도를 바꾸고, 충남 전체의 발전을 획기적으로 견인하게 될 것"이라면서 "큰 틀에서 수용해 주신다면, 주민 의견을 적극 수렴하며 개발을 진행하고, 개발에 따른 이익도 주민 여러분께 환원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설명회는 충남경제자유구역 관련 세부계획과 당위성을 설명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지역 주민 200여명이 참석해 사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설명회에 참석한 한 주민은 "낙후돼 있던 인주면이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통해 발전할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가 된다"면서도 "원주민 입장에서는 이주 및 보상 대책도 중요할 것 같다. 시에서 더 꼼꼼하게 신경 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충남도는 김태흠 지사가 1호로 결재한 '베이밸리' 건설 핵심 사업 중 하나로 충남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이 구역에 국내외 글로벌기업을 유치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지역 산업 고도화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한다는 계획이다.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개발사업 시행자는 세금과 개발부담금, 농지보전부담금 등을 감면받으며, 입주기업은 세금 감면, 임대부지 조성과 임대료 감면, 투자유치 관련 시설 자금 지원, 국·공유재산 사용료·대부료 감면, 노동 규제 완화, 외국인 거주자 생활 여건 지원 등의 혜택을 받는다.

 

대상지구는 천안·아산·서산·당진 등 4개 시 5개 지구 15.14㎢(약 458만 평)이다. 아산시는 인주지구와 둔포·음봉지구가 포함됐으며, 전체면적 중 64.8%(9.8㎢, 약 297만 평)를 차지한다. 그중 인주지구는 전체의 37.8%인 5.71㎢(약 173만 평)이며, 중점 산업은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다.

 

충남도는 주민 의견수렴 절차 등을 거쳐 상반기 중 산업통상자원부에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신청할 예정이다.

 

아산시는 도와 개발계획(안)에 대한 주민 공람을 오는6월4일부터 18일까지 14일간 진행할 예정이며, 주민공람은 아산시청 지역경제과와 염치읍·인주면·음봉면·둔포면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하여 누구나 열람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아산시, 황해경제자유구역 관련기사목록
포토세상
이동
메인사진
충남아산FC, 붉은 유니폼 진통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